• 원주문화재 야행
  • 11월11일~30일(20일간)

구)조선식산은행원주지점

등록문화재 제164호강원 원주시 중앙로 88 (중앙동)

강원감영
일제강점기 일제의 경제적 침략에 큰 역할을 하였던 조선식산은행 원주지점은 2층 건물로 1934년 원주 지역에서 가장 처음 세워진 은행이다. 1943년에는 한국인 150명을 포함하여 498명의 행원을 채용하였으며, 조선총독부 산하 최대의 금융기관으로 활동해왔다.

1948년 광복 이후 일본으로부터의 자본 도입이 소멸하면서 은행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다가 1954년 ‘한국산업은행법’에 따라 한국산업은행으로 재출범해 오늘에 이르렀다.
건물 외관은 전체적으로 좌우 대칭을 이루고 있으며, 상하로 긴 창문을 반복 배치하여 수직성을 강조하고 있다.

내부 공간은 천장을 높게 처리하고, 외벽은 인조석 질감의 몰탈 마감 등 일제강점기 은행건축이 가지고 있는 전형적인 특징을 잘 보여주는 건물이다.

(출처:다음백과)